학위가 급하기는 합니다만, 회사도 다녀야 합니다만, 사람이 밥만 먹고 살 순 없잖습니까. 반찬도 먹고 국도 먹고 조미료도 먹고 흙도 퍼 먹고(?!)

그리하여 국내운전면허 5종세트 (1종 보통, 1종 대형, 트레일러, 렉카, 2종 소형) 도전을 취미로 삼기로 했습니다. 2종 소형은 땄다가는 아내한테 혼이 나겠지만 말입니다...

1. 첫 도전: 2015. 12. 18 금요일
-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운전면허
- 시험장에 온라인 예약만 하고 도착.
- 공식같은건 하나도 모름.
- 수동 몰듯이 하면 되겠지 하고 감.
- 최초 1회에는 신체검사를 하는 줄도 몰랐음: 7000원인가를 내고 앉았다 일어섰다, 청력, 시력 검사를 받음
- 출발후 횡단보도에서 5점 감점. 생각보다 3초는 긴 시간임. 모니터를 확인할 것
- 경사로 출발이후 속도위반 (20km/h)으로 1점 감점: 생각보다 차가 빠름. 평소 운전하던 속도감으로 엑셀을 밟으면 필 감점
- 굴절에서 검지선 연속으로 밟고 광탈
- 몹시 추웠음
- 아이고 팔이야. 긴장을 해서 그런가 온몸이 근육통에 시달림

2. 두번째 도전: 2015. 12. 31
- 시험시간 30분 전에는 도착해야 하나 시험시작후 5분후 도착
- 응시 실패후 다시 예약잡고 허탕치고 돌아옴
- 성수역에서 삼성역까지 의외로 꽤 걸림 45분 잡고 출발할 것

3. 세번째 도전: 2016. 01. 08
- 응시원서를 두고 옴. 아뿔싸. 다음부터는 지갑에 넣고 다녀야 겠음
- 응시원서 분실로 인한 재발급은 바로 됨. 앗싸.
- 대략 15분전에 도착하면 응시가능 따라서 집 기준으로 한시간 전에 출발하면 낙낙히 응시가능
- 깜빡이를 일찍 꺼서 5점 감점: 출발하여 차량이 움직이고 나서 삑 소리가 들리면 꺼야하는데 출발하세요 소리를 듣고 깜빡이를 껐음
- 굴절에서 노란선 검지로 5점 감점: 생각보다 더 크게 돌아야 함: 첫번째 굴절 진입에서 감점 및 앞뒤로 크게 왕복함, 두번째 굴절 진입에서 우아하게 통과함
- 그러나 굴절에서 시간초과로 5점 감점
- 굴절에서는 1단만 놓고 다녀야 겠음
- 생각보다 굴절에서 차 앞쪽 부분이 화단을 타고 가는 부분이 많음. 즉 문이 열려있는데, 화단을 넘어서 지다니는 것에 쫄면 안되고, 운전석이 화단을 타고 넘어가는 부분 역시 쫄면 안됨.
- 왼쪽 앞바퀴가 검지선을 넘나 안 넘나도 밟기 전에 왼쪽 사이드미러로 충분히 파악가능
- 요는 왼쪽으로 돌때는 오른쪽에 붙어서, 오른쪽에 돌때는 왼쪽에 붙어서 돌아야 한다는 것.
- 굴절 끝자락에서 후진을 넣었는데 차가 앞으로 갔다. 알고보니 2단기어가 들어갔던것. 기어 넣을 때 조심해서 왼쪽까지 땅긴 후에 R/1단만 왔다갔다 해야겠다.
- S자 코스에서 라인밟고 최종 탈락함. S자 코스 진입시 크게 오른쪽으로 꺾는데, 너무 급하게 꺾었음. 왼쪽 중앙선에 바짝 붙어서 크게 돌며 꺾어야 왼쪽 바퀴가 노란 선에 붙어서 진행가능함.
- 나오는 길에 운전면허 시뮬레이터 학원이 있는데 1시간에 5만원, 혹은 붙을때까지 25만원을 달라고 함. 대략 30분 정도만 연습하면 될 것 같아서 그냥 담에 올께요 하고 나옴.
- 다음번에는 굴절/S자는 쉽게 통과할 것 같음. 오늘도 팔이 엄청 아프다. 근육통 작렬.

4. 네번째 도전
- 정지선에서 멈출 때 차 바퀴가 걸치면 안되는 줄 알았는데, 차 범퍼도 걸치면 안되더라. 그래서 2단계 경사로에서 폭풍 탈락.


블로그 이미지

J.Min

본진은 페이스북입니다만 긴 호흡의 글을 쓸 필요가 생기네요.

Buffalo 한국 서비스센터에서도 누군가가 Q/A에다가 질문을 올렸던데,
답은 "모른다" 더군요. -_-a;;;;; 아놔.

그래서, 라우터 밑단에다가 각각 시더와 피어로 설정해 두고
아래와 같이 결과를 얻었습니다.


uTorrent Embedded 2.1 이더군요.
참고로 Firmware정보는 1.34인가 일겁니다.
가장 최신 Firmware는 아니에요...
ssh root가 막혀버려서 일부러 다운그레이드를 한겁니다... (슝슝)

여튼 이것저것 설정하고 손 대 본 결과,
NAS내부적으로도 QOS가 작동하는(혹은 CPU의 문제로 인하여) 듯 합니다
뭔가 최적값이 있거나 뜯어고칠일이 있겠죠.

라우터 밑단에서 왔다갔다 하는 패킷인데도 속도가 40KB/s 정도밖에 나오지 않아요. OTL OTL OTL
커펌을 올려야 하네 라고 생각도 들고 뭐... 그런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J.Min

본진은 페이스북입니다만 긴 호흡의 글을 쓸 필요가 생기네요.

에... 실로 오랫만에 리뷰를 재개하는 바입니다.

사실 사진은 모두 찍어 놓았으나, 글을 쓰기가 매우 귀찮았던 고로
이리저리 뻗대다가 그냥 갑자기 노트북 왼쪽 부위가 박살-_-나 버린 (원인 불명-아마도 자다가 밟았겠지) 관계로 리뷰를 다시 연재하기로 합니다.

해부기는 따라했다간 99.99%확률로 AS를 못 받게 될 공산이 크므로,
이에 대한 책임은 본인에게 절대 없음을 밝힙니다. (=함부로 따라하지 말것)

또한 본 블로그의 사진은 절대 퍼가지 말길 바랍니다.
링크 및 글자 발췌만 허락합니다.



밤에 비몽사몽간에 쓴 글이라 반말과 존댓말이 섞여 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1. 해부를 위한 첫번째 발걸음은 아래와 같이 배터리를 분리하는 것이다.


배터리를 위와 같이 빼준다. 물론 어댑터도 살포시 빼주는 것을 잊지 말도록 한다.





2. 노트북을 열고 키보드를 분리한다.


이때 F2,F8,Pause 위에 키보드 상판을 고정시키고 있는 쇠뭉치가 보이는데 이를 일자 드라이버를 이용해서 살며시 눌러 주면서 상판을 들어올린다. 이때 TAB키와 엔터키 근방에서 살짝 걸리는 느낌이 나는데, 이것은 살포시 힘을 주어 들어올리면 된다.

이때 키보드와 아래 메인보드가 연결되어 있으므로 절대 무리한 힘을 주어서는 안된다.





3. 키보드 연결 선 들어내기


왼쪽 위 부분에 AS void seal 이 보인다. 웬만한 용자들은 여기서 멈추도록하자. 가운데 하얀 커넥터가 키보드와 본체를 연결하는 플랫 케이블이 들어가는 커넥터이다. 이 하얀 커넥터에서 플랫 케이블을 떼 낼때는 하얀 커낵터의 양 옆에 있는 회색 부분을 살짝 잡아당겨 플랫 케이블을 빼 내야 한다. 즉 플랫 케이블을 무리하여 빼내면 커넥터가 헐거워져 나중에 키보드를 다시 연결할 때 매우 곤란해 진다.

왼쪽 아래 부분으로는 팬이 위치하고 있고 키보드 커넥터 오른쪽 부분으로는 터치패드 커넥터가 위치하고 있다. 팬은 FORCECON 5V/0.46A 짜리이다.





4. 자 이제 살짝 Void Seal을 뜯고 노트북 뒷쪽 플라스틱 케이스를 분리해 보자.


아.. 마더보드의 숨막히는 뒷태가 드러난다.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인텔 사우스 브릿지 칩셋 아래로 무선랜 카드, 칩셋 위로 SSD가 다소곳이 쇼트 방지용 필름을 붙이며 위치하고 있으며, 무선랜 카드 아래에는 스피커님께서 위치하고 계신다.

칩셋 오른쪽으로는 SSD 혹은 기타 PCI ? 같은 것이 들어갈 만한 소켓이 위치하고 있으며, 그 오른쪽으로는 CPU를 덮는 방열판과 팬 그리고 그 위로 RAM을 꽂을 수 있는 소켓이 있다. 아마 이 RAM은 확장은 가능 하지만, 추가하는 것 대신 기존 달려있던 RAM모듈을 바꿔끼워야 할 것이다.

팬 위로는 우리에게 친숙한 CR2032가 ROM bios 및 RTC 전원용으로 늠름하게 위치하고 계시고, RAM윗쪽으로는 파워 단인듯 Capacitor 와 Inductor 들이 즐비하게 늘어서서 계신다. CR2032위로는 SIM Card 슬롯이 존재하는데 이 SIM (아마도 핸드폰에 끼우는 USIM일듯 한데) 카드 슬롯의 존재의미는 잘 모르겠다. 사실 PCI쪽 소켓에다가 CDMA 모듈을 박고 USIM을 끼워서 3G를 사용하라고 넣은 것 같긴 한데, 어차피 국내 모델에는 CDMA 모듈을 안 박아 주잖아. 그러니 우린 안될 거야. 이런 소켓도 C/D 할려면 빼버리는게 나았을 테지 말입니다.

노트북의 터치패드가 위치한 쪽은 익히 많이 본 "은색" 재질의 싸구려틱한 플라스틱이지만 뭐 다 CostDown을 위해 사용했다고 생각하자.





5. 자 이제 좀 더 모듈별로 뜯어 봅시다. (아예 박살을 내 버려라!!!)


메모리는 양면의 APACER 사의 DDR2 메모리군요. (이는 CPU-乙 을 이용해도 확인 가능 합니다.) DRAM크락이 266이니까 533짜리가 올라가 있겠군요.
빙고> http://www.apacerkorea.com/kr/products/Notebook_Memory_DDR2-533_SO-DIMM.htm <이 친구 입니다.


다음은 팬을 확대한 사진입니다.
얌전하게 써멀이 붙어 있네요. 별 특징 없는 블로우 팬입니다. (만 나중에 먼지끼면 청소하기 대략 낭패일 가능성 80.99%)


팬을 떼 네고 나니 이제 노스브릿지와 CPU가 보이는 군요.


CPU-乙을 이용하여 살펴보니 i945gse + 아톰 N270입니다. (이건 아주 당연한-_- 일입니다.)



완전히 보드를 들어내고 남은 하판입니다. C/D를 많이 한 흔적이 보입니다.


이런 제품에 비싼 마그네슘 케이스 등을 바라면 놀부심보겠지요? 대략 읽어보니 PolyCabonate(요즘 아이폰 투명 껍데기 재료) + ABS군요. 대략 사출했을 것입니다.


켄징턴 락 부분을 확대해 봤습니다.


(거의 유일하게 케이스에서 ) 철로 보강이 되어 있군요. 근데 웬지 신뢰는 가지 않습니다. 그냥 확 잡아 당기면 케이스와 함께 후두둑 부서져 나가지 않을 까 하는 불안감이 마구마구 듭니다.





6. SSD 탐구


JMF601을 칩셋+SAMSUNG NAND FLash를 기본으로 하는 SSD로군요. K9LBG08U0M이면 32GBits(=4MB) MLC 메모리네요. 동작전압은 3.3V, 최고 데이타 전송 속도는 25ns = 40MHz네요. 물론 Flash니까 Erase랑 PageProgram에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요. 정확한 데이타 시트가 없어서 더 이상 쫓아 들어가는 것은 무립니다.

SSD메인 칩셋은 JMF601입니다. 이 것은 USB2.0과 SATA-2를 동시에 지원하는 칩셋으로 보입니다. 순차 Read/Write (Sequential Read/Write)의 경우 maximum 110MB/90MB per sec 를 지원 하구요, 뭐 Wear Leveling 은 기본으로 지원, 파워 매니지먼트 등도 지원하고, S.M.A.R.T 기능등도 지원하고 (많군요-_-) 이래저래 갖고 놀면 재미있을 칩셋임은 분명합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JMF602 모델에 대해 쩨바님의 리뷰가 있군요. http://rssoo.tistory.com/13407 <- 방문해 보시길. (하지만 JMF602는 JMF601보다 1.5배 정도 빠릅니다. OTL)





7. 마더보드 앞면 사진.


사실 유저한테는 보드 전면이겠지만, 사실상은 후면에 가깝습니다. 플레인이 돌아다니는 것도 그렇고 캡이 촘촘히 박혀있고한 걸로 봐서는 후면에 더 가까워요.

왼쪽에는 리얼텍 로고로 봐서 사운드 칩으로 보이는 물체가 하나 박혀 있고 실크로 봐서는 8층 기판인 것도 알 수 있겠습니다. 얻을 수 있는 정보는 대충 여기까진 것 같네요. 가운데 ene라고 되어 있는 것은 뭘까요.. fpga일까요..? 키보드 등을 처리하는 것 같기도 하고. vga 라인 드라이버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네요...





8. 기타 자질구레.


스피커는 한짝 밖에 없어요. (모노 스피커) R로 되어 있는 걸로 봐서 오른쪽만 들릴까요?

터치패드 컨트롤러 및 터치 패드 클릭 스위치 컨트롤러. 사실 이 노트북 터치패드 클릭 스위치 굉장히 뻑뻑합니다. 미워요!




9. 마지막 뽀오나쓰는 CPU-乙로 마무리 합니다.

끝.

시마이.

기타 최적화와 사용기 등등은 올릴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자다가 밟았는지 노트북 왼쪽 파워 표시등 부분이 부서져 버렸어요.

이거 워런티 실을 떼버려서 AS될랑가도 모르겠고.

참 슬퍼요. ㅠㅠ

엉엉엉. 아직 할부금도 다 못갚았는데... ㅠㅠ

PS. 이 글은 NetSEE UNC-890으로 작성하였습니다.
키보드가 작으니까 손이 아프네요 .ㅎㅎ

블로그 이미지

J.Min

본진은 페이스북입니다만 긴 호흡의 글을 쓸 필요가 생기네요.

오늘 아침,
귀국하는 날 아침 호텔에서 샤워를 하다가 생각이 나서 문득 글을 쓴다.

일단 인간이 만든 모든 체계는 단점이 있다는 가정하에,
이러한 체계에 대해

내가 생각하는 반응들은 이렇다.

이상주의자: 이 체계는 잘못되었다.
진보주의자: 이 체계는 잘못되었으나 존재하는 체계이고 더 나은 방향으로 고쳐야 한다.
보수주의자: 이 체계는 잘못되었으나 존재하는 체계이기 때문에 이 체계에 순응해야 한다.

그리고 호구:
이 체계가 잘못되었는지 모르겠다. 귀찮다.


호구만 되지 말자.
나는 진보주의자가 되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J.Min

본진은 페이스북입니다만 긴 호흡의 글을 쓸 필요가 생기네요.

정말 서인영 노래를 듣다 보면 정말 아깝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왜 얘는 맨날 신상타령만 하면서 이미지 구축을 해서 자충수를 두는지.


서인영이 피쳐링한 노래들이 은근히 되는데,
원투의 못된 여자라든가를
MC몽의 Bubble Love 라든가
...

얼핏 듣기에 목소리가 굉장히 시원하다
아무래도 쥬얼리 동료였던 박정아의 영향이랄까.
...

그래서 그런지 듣는 사람이 불안하지가 않다.
꺽꺽 거린다라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도 없다.
(그런 느낌은 씨야에서 탈퇴한 모 솔로가수한테서 많이 느낀다. 걔는 피처링만 하면 화가 치밀어 오른다.)
자기가 소화해낼 수 있는 음역 내에서 100%의 자신감으로 시원하게 부른다는
뭐 그런 느낌이 든다.
물론 목소리 톤 자체는 좀 앙칼지다고 해야 하나,
부드러운 톤은 아니지만 뭐 매력적인 목소리임은 분명한데,
...

이상하게 얘는 가수로서 참 저 평가 되어 있다...
(바로 해도, 거꾸로 해도 이름이 똑같은 모 댄서 가수는 개인적으로 너무 고 평가 되어 있어서 정말 왜 그런지 궁금한 1인.-_-
아이비 스캔들만 안 터졌어도 완전 뒷방 늙은이가 되었을텐데. 아이비도 완전 안습에 아까움-__-;)
블로그 이미지

J.Min

본진은 페이스북입니다만 긴 호흡의 글을 쓸 필요가 생기네요.